제국주의 전쟁에 대항하여 ! 평화주의 환상들에 대항하여!

다시 한번 더 중동이 공포에 빠져 있다. 1991년의 그의 아버지와 마찬가지로 조지 W. 부시는 우리에게 깨끗한 전쟁을 약속하고 있다. 우리는 그러한 약속이 얼마나 위선적이고 냉소적인가를 알고 있다. 다시 한번 더 폭탄세례가 이라크를 엄습하고 있다. 한편에서 '문명화된' 세력들이 이미 굶주릴 대로 굶주린 한 나라의 국민들에게 죽음과 비참함을 부과하고 있을 때, 세계의 나머지 나라들에서는 이 전쟁을 정당화하거나, 이에 대한 어떤 진정한 대항도 혼란시키고 파괴하기 위해서 거짓말들이 쇄도하고 있다.

제국주의 전쟁의 유일한 해답 : 국제적인 계급투쟁!

아프가니스탄전쟁

민간인 6000여명의 목숨을 앗아간 지난 9월 11일의 끔찍한 전쟁범죄에 대해 새로운 그리고 마찬가지로 끔찍한 전쟁범죄들이 미국과 그 '연합국들'에 의해 자행되고 있다.

황폐화된 아프가니스탄에 최초의 공격이 개시되기 이전 이미 수 만 명의 아프간 난민들은 기아와 질병으로 인한 죽음에 선고되어 있었다. 군사적인 공격이 시작된 현재, 그 사망자 목록은 극적으로 증가할 것이다. 폭탄과 미사일은 굶주린 사람들에 대한 식량공급을 방해할 뿐이며, 이 점에 있어서 미국이 비행기로 투하하는 극소량의 식량 공급이라는 선전용 곡예로는 아무 것도 변화될 수 없다. 우리는 '정확한 공습'에 관한 소문의 모든 진상을 이미 1991년 이라크전과 1999년 사라예보전의 예에서 들어왔다. 이 두 나라의 주민들은 아직도 그러한 '인도주의적인' 폭탄세례의 비참한 결과와 더불어 살아가고 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