경제불황, 전쟁, 사회적 붕괴- 계급투쟁만이 출구를 제공한다.


여름 경제위기의 극적인 첨예화는 자본주의 체제가
그 한계에 다달았음을 분명하게 보여준다
.
부채위기“는
문자그대로 은행의 파산일뿐만 아니라 전체 국가들의
파산을 백일하에 드러냈고
, 게다가
그리스나 포르투갈과 같이 경제가 허약한 나라들 뿐만
아니라 유로지역의 주요국가들
, 특히
세계경제최강대국 미국도 포함된다
.

그리고
이 위기는 전세계적일 뿐만 아니라 역사적이기도 하다
.
지난 몇년간
뚜렷하게 모습을 드러낸 빚더미는
1960년대말
1970년대초에
이미 나타난 경제위기를 자본주의가 연체하거나
은폐하려한 시도들의 결과일 뿐이다
. 또한
오늘의 “침체”가 진정한 불황으로서의 본 모습을
드러내면서
, 우리는
이것이 실상
, 1930년대에
생산 마비시켰고 그당시 세계를 제국주의전쟁으로
,
즉 제 2차세계대전으로
몰아갔던 위기과 같은 심각한 위기임을 인식해야 한다
.
이 위기는 자본주의
체제가 역사적으로 진부해졌음을 보여준다
.

오늘의
불황과
1930년대의
불황사이의 차이는 오늘의 자본주의는 어떤 수단도
갖고 있지 않다는데 있다
. 1930년대에
지배계급은 그 위기에 대항한 그들 자체의 야만적인
해법
,
제국주의 전쟁에 전 사회를 동원하고 세계를 새롭게
분활하는 것을 관철시킬 수 있었다
. 재조직화는
2
세계대전 후
, 1950년대와
1960년대에
있었던 재건의 기적의 토대를 만들어냈다
.
그 당시 이러한
가능성이 존재했던 것은 부분적으로
, 세계대전이
자동적으로 자본주의의 자기파괴를 의미하지 않았기
때문이며
,
전후에 새로운 제국주의 종주국의 출현 여지가 여전히
존재했기 때문이다
. 그러나
그것은 또한 그리고 무엇보다도 하나의 옵션이었는데
,
이는 그 이전에
노동자계급이
1
세계대전에 뒤이어 혁명을 시도했었고 그러면서
스탈린주의
, 파시즘
그리고 민주주의로 인해 그 역사상 가장 심각한 배패를
경험했었기 때문이다
.

오늘날
세계대전은 추상적이고 이론적인 의미에서만 하나의
옵션이다
. 사실상
전세계적인 제국주의전쟁으로의 길은 자본주의가 옛
양대 블록 구도의 붕괴 후 그 어떤 안정적인 제국주의적
연합도 이뤄낼 수 없다는 점 때문에 막혀있다
.
그 길은 또한
자본주의 주요국가들에서 착취당하는 사람들 대다수를
이 체제는 그 수호를 위해 투쟁하고 죽을 만한 가치가
있는 것이라고 설득하고 단합시킬 수 있는 이데올로기가
존재하기 않는다는 점에 의해서도 마찬가지로 가로막혀
있다
.
두가지 요소들은 더 심층적인 어떤 것과 연결되어있는데
,
노동자계급은
오늘날 패배당하지 않았고 여전히 자본주의에 대항해
그들 자신의 이해를 위해 투쟁에 나설 수 있다는 사실이
바로 그것이다
.

노동자계급이
직면한 위험

이는
혁명으로의 그 어떤 자동적 현상이 존재함을 의미하는가
?
아니다,
전혀 그렇지 않다.
노동자계급의
혁명은 도대체가 결코 “자동적 현상”이 될 수 없는데
,
이 혁명은 과거의
그어떤 혁명보다도 더 높은 의식수준을 요구하기
때문이다
. 그것은,
인간이 처음으로
연대원칙이 중심에 서 있는 그러한 한 사회에서 그들
자신의 생산과 분배에 대한 콘트롤을 넘겨받는 바로
그 순간에 다름 아니다
. 그래서
이 혁명은 점점 더 대대적으로 되어가는 일련의 투쟁들에
의해서만 준비될 수 있고
, 그러한
투쟁은 다시 더 깊고 더 넓은 계급의식을 불러일으키게
된다
.

1960년대
말 위기의 최근 시기가 시작된 이래
, 노동자계급의
많은 주요한 투쟁들이 있었다
. 68
5
프랑스에서의 사건들이 유발했던 국제적인 투쟁물결에서부터
1980
폴란드에서의 대중파업들과
1980년대
영국 광산노동자파업에 이르기까지
.
비록1990년대에
계급투쟁의 오랜 역류가 있었지만
, 지난
몇년동안에
, 그들에게
그 어떤 미래도 제공할 능력이 없는 현 사회질서에
대해 적극적으로 “분노하는”
(스페인어
개념대로 말하자면
) 새로운
세대가 등장했다
. 튀니지,
이집트,
그리스,
스페인,
이스라엘 등등에서의
투쟁들에서 “혁명” 의 생각은 진지한 토론주제가
되었다
. 1968
파리
, 1969
밀라노의 거리들에서 그당시 그랬던 것처럼
.

그러나
당장 이 생각은 아직 매우 혼란스럽고 막연하다
.
'혁명',
가장 분명하게는
튀니지와 이집트의 경우에서
,
지금 리비아가 그런 것처럼 지배계급의 일부분으로부터
그 다른 한 부분으로의 권력의 단순한 이동정도로
이해되기 쉽다
. 그리고
최근의 운동들에서
, 지배체제에
대항한 투쟁은 계급투쟁임을
,
지배계급 전체에 대항한 노동자계급의 투쟁임을
분명히해야 함을파악한 것은 소수에 불과했다
.
40여년간의 위기
이후 특히 자본주의의 주요국가 노동자계급은
1960년대말과
같은 모습을 더이상 띠지 않는다
. 거대한
산업기지들과 강력한 계급투쟁의 집중지들은 사방으로
분산되었다
.
세대가 지속적인 불안정과 실업의 원자화의 영향을
받았다
. 노동자계급의
가장 절망적인 층들은 범죄와 허무주의 또는 종교적
근본주의에 빠져들 위험에 처해있다
.

요컨대,
자본주의 사회의
길고 점점 더 첨예해지는 붕괴과정으로 인해
,
노동자계급은
계급정체성을 재획득하고 사회의 지도력을 넘겨받아
그 사회를 새로운 방향으로 이끌 수 있다는 자신감을
형성하는 능력에 있어서 가장 심각하고 부정적인 영향을
받을 수 있다
. 그리고
자본주의 착취에 대항해 투쟁하는 노동자계급의 모범이
없이는
, 체제의
불평등하고 억압적이며 부패한 본질에 대항한 무수한
분노의 반응들이 있을 지언정
,
자체만으로는 그 어떤 출구도 만들어낼 수 없다
.
몇몇 반응들은
올여름 영국의 예에서처럼
, 폭동,
봉기 및 수많은
약탈의 형태를 띨 지도 모른다
... 세계의
다른 지역에서는 정당한 분노의 분출들이 지배계급에
의해 인도되어
, 리비아에서
보여지듯이 제국주의의 한 진영에 대항해 다른 한
진영을 지지하는 용도로 투입될 수도 있다
.

가장
비관적인 시나리오는
, 피착취자들의
투쟁이 무의미하고 자기파괴적인 행동들로 분산되어버리고
,
이때 노동자계급
전체가 너무 원자화되고 너무나 분열되어버려서 하나의
진정한 사회적 힘으로 출현할 수 없게되어 버리는
것이다
.
시나리오가 실현된다면
, 아무것도
자본주의가 우리 모두를 심연에 빠뜨리는 것을 막을
수 없을 것이다
. 자본주의는
세계전쟁의 전개가 없이도 충분히 그렇게 할 수 있을
것이다
. 그러나
우리는 아직 그 지점에 도달하지 않았다
.
그와는 반대로,
새세대 노동자들은
경제적 붕괴
, 제국주의적
충돌
, 환경파괴라는
자본주의의 미래에 수동적으로 그리고 아무 저항없이
이용당할 용의가 전혀 없다는 많은 암시들이 존재하고
,
이 새세대가
노동자계급의 더 나이든 세대들과
, 자본주의로부터
생존의 위협을 받는 모든 이들을 자신들 주변으로
끌어모을 수 있다는 증후들이 존재한다
.

세계혁명,
20119
1